- 어느 가족 'Shoplifters, 2018' -주관적 눈과 귀





















































































- 어느 가족 'Shoplifters, 2018'




고레에다 히로카즈,
이 감독의 가족영화를 좋아한다.

개봉한지 오래되었지만,
아껴두고 보려고 예고편 조차 눈길을 피했다.

이번 역시,
정상적이진 않다.

그렇기때문에,
불편하고 슬프다.

포기보다는 놓은 후에 비로소 이해받는것,
버려지는다는 것의 의미,
서로 이어진다는 것.

다른의미의,
따뜻함.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