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스 앤 프린세스 (Princes And Princesses, Princes Et Princesses, 1999) -주관적 눈과 귀


























- 프린스 앤 프린세스 (Princes And Princesses, Princes Et Princesses, 1999)





여러가지 에피소드 중,
가장 마음에 드는 '마녀의 성'


아주 간단하지만,
아름답고,
곱씹을 거리가 있다.


요즘 영화를 많이 봤지만,
특별히 기억에 남지도,
기분을 좋게하는 내용들도 없었다.


이 동화, 
한편이 주는 만족감이 무엇보다 크다.


참고로,
나는 더빙판보다는 
원작이 더 좋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