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영훈 '일종의 고백' -주관적 눈과 귀






























사랑은 언제나 
내 마음대로 되지 않았고 
또 마음은 말처럼 늘 
쉽지 않았던 시절 

나는 가끔씩 
이를테면 계절 같은 것에 취해
나를 속이며 순간의 진심 같은 말로 
사랑한다고 널 사랑한다고 
나는 너를 

또 어떤 날에는 
누구라도 상관 없으니 
나를 좀 안아 줬으면 
다 사라져 버릴 말이라도 
사랑한다고 널 사랑한다고 
서로 다른 마음은 어디로든 다시 흘러갈테니

마음은 말처럼 늘
쉽지 않았던 시절









-



2018년의 첫 포스팅은
가장 좋아하는 가수의 목소리로.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