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시경 '오, 사랑' -주관적 눈과 귀







































고요하게 어둠이 찾아오는 
이 가을 끝에 봄의 첫날을 꿈꾸네 
만리넘어 멀리있는 그대가 
볼수없어도 나는 꽃밭을 일구네

가을은 저물고 
겨울은 찾아들지만 
나는 봄볕을 잊지않으니 

눈발은 몰아치고 
세상을 삼킬듯이 
미약한 햇빛조차 날 버려도 

저멀리 봄이 사는곳 오, 사랑


눈을감고 그대를 생각하면 
날개가 없어도 나는 하늘을 날으네 
눈을감고 그대를 생각하면 
돛대가 없어도 나는 바다를 가르네 

꽃잎은 말라가고 힘찬 나무들 조차 
하얗게 앙상하게 변해도 

들어줘 이렇게 끈질기게 선명하게 
그대를 부르는 이 목소리따라 
어디선가 숨쉬고있을 나를 찾아 

니가 틔운싹을 보렴 오, 사랑
니가 틔운싹을 보렴 오, 사랑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