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시콜콜한 이야기 (Trivial Matters, 2017) -주관적 눈과 귀








































































































































































































































































































- 시시콜콜한 이야기 (Trivial Matters, 2017)



잠들기 전에, 
b tv 무료영화를 뒤적거리곤한다.

미쟝센 단편영화들을 무료로 볼수 있는 카테고리가 생겨서
찾아보던 중,
좋아하는 배우가 나온 작품이 있어서 봤다.

엄태구 특유의 목소리와 분위기,
이수경만의 발랄함.

꽤 잘어울렸고,
짧지만 좋은 인상을 주었다.

사실,
보고 싶던 영화,
숲.

다시보기를 찾아봐도, 
인터넷으로 찾아봐도 쉽게 구할수없던 작품이 
이렇게 떡하니 있으니 짜릿함과 기대감에 봤다.

원하는 분위기와 내용은 아니어서 그런지
머리속에 남은 작품은 숲보다는 이 작품이었다.

짧은 필름 안에 많은 이야기를 담기는 힘들지만,
단편영화가 주는 독특한 주제와 날것의 느낌이 
어느때는 휘황찬란한 그 무엇보다 좋을때가 있다.


잠들기 전에,
할 일이 하나 더 늘었다.

기분 좋은 일거리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