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 랍스터 (The Lobster, 2015) -주관적 눈과 귀












































































































- 더 랍스터 (The Lobster, 2015)



무엇보다 비현실적이지만, 
그럴수도 있다고 생각되면 
더 두렵게 느껴지는 미래의 이야기.

중간은 없다.

이해도 없고, 
같음만이 인정되는 삶 속에서 주인공의 변화가 슬프다.

열린결말이라고는 해도 
다시 한번 돌려본 후에는 각자의 결론을 내릴수 있다.

묵직한 여운이 길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